양평군, 어린이보호구역 내 LED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홍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2/29 [15:56]

양평군, 어린이보호구역 내 LED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

홍지원 기자 | 입력 : 2021/12/29 [15:56]

 

양평군은 어린이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를 위해 관내 어린이보호구역 8개소에 총 사업비 140백만원의 예산을 투입 LED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LED바닥형 보행신호등은 보행신호등과 연동하여 스마트폰의 시야에서도 신호가 관측가능한 바닥형 보행신호등으로 어린이와 어르신 등 교통약자 뿐만아니라 스마트폰을 보며 주변을 살피지 않는 보행자 일명 “스몸비족(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의 교통사고 예방에 탁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20년 양평초등학교와 다문초등학교에 시범적으로 적용하여 추진하였으며, 보행자의 안전성과 보행 편의 보장 등 그 효과성이 우수하여 LED바닥형 보행신호등이 설치 가능한 관내 어린이보호구역 전 지역에 설치하게 되었다.

 

금번 사업을 통해 설치된 8개소(서종초등학교, 정배초등학교, 양수초등학교, 양평동초등학교, 다문초등학교, 용문초등학교, 지평초등학교, 양동초등학교)와 기 설치된 2개소를 포함 관내 어린이보호구역 중 총 10개소에 해당 신호등이 설치완료 되었다.

 

아울러, 양평군청 교통과에서는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 할수 있도록 양평초등학교 등 15개소에 고정식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설치하였으며, 운전자의 시인성 확보향상과 어린이보호구역 인식제고에 효과적인 노란신호등 교체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을 위해 바닥신호등 같은 신기술을 도입하였고, 이는 이미 설치된 음성보행안내장치와 시너지 효과를 내어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시설, 인구밀집지역 등 군민의 안전이 필요 한 곳에 점차 확대·도입 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