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 올해 초등 4·5학년 22만9천 명 이용

홍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2/29 [10:48]

‘경기도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 올해 초등 4·5학년 22만9천 명 이용

홍지원 기자 | 입력 : 2021/12/29 [10:48]

경기도가 도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치과 예방진료를 무료로 지원하는 ‘경기도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을 실시한 결과, 올해 대상자 25만9,000여 명의 88.4%인 22만9,000여 명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은 영구치 배열이 완성되고 구강건강 관리 효과가 높은 시기인 초등학교 4학년 아동이 지정 치과 의료기관에서 구강검진, 구강보건교육, 예방 진료 등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사업으로 2019년부터 시작됐다.

 

도는 전년도 코로나19로 사업을 진행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초등학교 5학년까지 사업 대상을 확대해 학교 밖 청소년, 미등록 이주 아동을 포함한 만 10~11세 25만9,000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였다. 사업대상자가 늘어난 만큼 지정 의료기관을 175개소 추가해 총 1,923개소로 늘렸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구강 보건교육 및 사전예약제 등 감염예방대책을 마련해 6월부터 11월까지 사업을 진행했다. 이에 본인과 보호자 의사에 따라 사업 신청을 하지 않은 아동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이 치과 방문전 경기도의 ‘덴티아이’ 앱을 통해 문진표 작성, 온라인 동영상 교육 이수, 치과 예약 후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진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